'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맹활약한 '트로트 아이돌' 김중연이 자신만의 재기발랄한 트로트 컬러로 대중과 교감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서울 모처에서 가수 김중연을 만났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중연은 2015년 6인조 그룹 에이식스피(A6P)로 데뷔했다. 최근 '미스터트롯'에서 트렌디한 감성과 트로트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준 아티스트다. 올 하트 기록을 달성했던 예선전 '남행열차'부터 1차 본선 팀미션 '토요일은 밤이 좋아' 등 퍼포먼스 감이 돋보이는 무대, 모던록 스타일 '이름 모를 소녀', 3차 본선 팀미션 '꽃' 무대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트렌디한 트로트의 가능성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중연은 미스터트롯 전후로 느낀 다양한 음악적 감각과 경험을 바탕으로 새롭게 펼쳐질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언급하며 설렘 가득한 마음을 표현했다.

-미스터트롯을 무사히 마쳤다. 소감이 어떤가.

▲제게 기적적인 일이 펼쳐진 것 같다. 아이돌 가수를 결심하게 된 계기였던 김준수 마스터님을 만나고 떨리는 마음도 있었고 마냥 신기했다. 트로트 무대를 펼치면서 음악적 세계가 새롭게 열리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정말 좋은 경험과 추억이라고 생각한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돌 톱스타를 꿈꾸던 가운데서 미스터트롯에 나오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

▲군 전역 이후 일본에서 활동할 팀을 새롭게 준비하고 있던 찰나에 미스터트롯 오디션을 접하게 됐다.
이미 데뷔 경험이 있던 상황에서 무대에 대한 그리움이 워낙 컸었는데, 마침 대표님께서 적극 권유하셨다. 지금 생각해보면 제 가수 인생에 있어서 미스터트롯 출연이 '신의 한 수'가 된 것 같다.

-기존에 해오던 음악과 트로트는 사뭇 다르다. 준비 과정은 어땠나.

▲처음엔 퍼포먼스와 함께 트로트를 부르는 제 모습을 어떻게 봐주실지 많이 두렵기도 했다. '남행열차'로 첫 무대를 선보였을 때 올 하트를 기록하면서 제가 준비한 음악에 대해 확신이 들었다. 이에 따라 '토요일은 밤이 좋아'까지는 퍼포먼스 중심으로 준비했다.

하지만 이후 1대1 데스매치 간 '이름 모를 소녀'를 준비할 때는 색다른 욕심이 들었다. 그룹에서도 댄스가 아닌 보컬 담당이기 때문에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보여드리고자 했다. 이 무대에서도 극적으로 통과를 했다. 아마 종전까지와 비슷한 무대를 해왔다면 신선함도 부족하고 제가 가진 매력도 드러나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본선 3차전 무대까지 오르면서 다양한 평가를 받았다. 어떤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지.

▲3라운드 이후 장윤정 마스터께서 “아이돌 타이틀을 떼고 트로트 가수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만큼 한계가 없다”고 하신 말씀이 가장 와 닿는다. 또 제 우상이던 김준수 마스터께서 예선전 '남행열차' 무대 이후 “보이지 않는 꿈이 아닌 손닿을 만큼 거리까지 온 것 같다”라고 말씀해 주신 것도 생생히 기억난다.
이 말은 제가 트로트로 나서면서 보였던 일련의 음악과 그동안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해주신 듯했다. 앞으로 행보에도 큰 목표로 새길 수 있을 것 같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고자 애쓴 듯하다. 개인적으로 만족했던 무대와 아쉬웠던 무대가 있다면.

▲가장 만족한 무대는 아무래도 1대1 데스매치 때 보여드린 '이름 모를 소녀'다. 제가 가진 보컬 역량을 제대로 보여드리고자 힘썼던 무대기도 하고, 그 무대를 기점으로 저를 집중적으로 봐주신 분들이 더 많아졌다.
아쉬웠던 무대는 예선전 무대인 '남행열차'였다. 사실상 트로트 입문에 가까웠던 상황 속에서 열심히 준비했던 결과가 올 하트로 이어진 것을 보고 감격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했던 터라 마무리에서 음이 좀 갈라졌다. 다시 한다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미스터트롯과 함께 한층 더 성장한 듯 느껴진다. 실제 바뀐 부분이 있는가.

▲아이돌로 나섰을 때보다 관심을 더 많이 받는 것 같다(웃음). 사실상 아이돌 생활과 연습생 과정 등 끝을 모르고 준비해오며 느꼈던 답답함이 해소된 게 가장 큰 차이다. 음악 견해도 상당히 바뀌었다. 원래 개인적으로 트로트는 정통 트로트나 메들리 류 등만 있다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미스터트롯을 하면서 선입견이 확 깨졌다. 일례로 트로트와 록의 중간쯤이라는 생각으로 도전했던 '이름 모를 소녀' 무대는 제게도 맞춤이었고, 대중적으로도 호평을 얻었다. 저만이 가진 음악 역량과 트렌디함을 더해 새로운 트로트를 만들어나간다면 보다 많은 분이 함께하는 무대를 만들 수 있다고 깨닫게 됐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로트 가수 측면으로 봤을 때 자신의 장점은 무엇인가.

▲정통 트로트의 구성진 느낌은 좀 약할 수 있지만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퍼포먼스로 보고 듣는 재미를 전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디지털 앨범 '수호천사'도 보고 듣는 즐거움이 공존하는 일련의 곡들로 채워서 선보이고 있다.

-미스터트롯 이후 새로운 길을 걸어 나가기 시작했다.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가.

▲미스터트롯에서 비친 '에너자이저' 모습처럼 제 무대와 음악을 보고 들으시는 분들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또 저 김중연만의 매력이 들어간 트로트로 더 많은 분께 인정받고 싶다.
일반 공연무대뿐만 아니라 라디오, TV 프로그램에도 적극 나서면서 제 무대를 보여드릴 것이다. 어느 무대에서든 최선을 다하면서 점점 완성돼가는 저의 음악 매력을 꾸준히 보여드리겠다.

Photo Image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렌디함을 더한 자신만의 트로트로 대중과 호흡할 뜻을 드러냈다. (사진=브이엘엔터테인먼트 제공)>

-팬들에게 한 마디.

▲김중연구소(팬클럽명) 소녀님들 늘 감사드린다. 변치 않고 노래하는 것으로 감사함에 보답하겠다. 건강 관리 잘하시고 앨범 '수호천사' 많이 들어달라.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