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연합뉴스]>

국세청이 마스크 핵심 재료인 필터를 만드는 업체의 사재기, 무자료 거래 등 위법 행위 일제 점검에 돌입했다.

국세청은 28일 오전 10시부터 마스크 MB필터(멜트블로운 부직포) 제조업체 12곳에 대한 일제 점검에 착수했다. 이들 12개 업체의 MB필터 생산량은 국내 생산량의 95%를 차지한다.

MB필터는 보건용 마스크 내피에 사용되는 핵심 재료다. 이 필터의 입자 차단 정도에 따라 마스크 성능 표기가 KF80·94·99 등으로 달라진다.

국세청이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까지 점검하는 것은 필터 사재기나 무자료 대량 거래 등으로 마스크 생산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 현재 진행 중인 국세청의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점검 과정에서 MB필터 사재기 등 유통질서 교란 행위가 일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MB필터 업체에 대한 국세청의 주요 점검 사항은 △MB필터 무자료 거래(무증빙 현금거래, 밀수출 등) △MB필터 공급기피 및 가격 폭리(갑작스러운 공급 중단 후 고가 판매) △제조업체의 유통구조 왜곡 등이다.

일제 점검에 투입되는 조사 요원은 24명으로, 이들은 업체에 2인 1조로 배치된다.

국세청은 점검 결과 무자료 거래 등 거래질서 교란 행위, 세금 탈루가 확인되면 해당 업체를 즉시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