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실력자들과 감동적인 사연을 토대로 대중에게 음악의 새로운 가치를 전해온 Mnet(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가 일곱 번째 시즌을 맞아 더욱 다채로운 재미를 전할 것을 예고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코미디언 장도연의 사회로 김종국·유세윤·이특 등 3MC들이 전하는 '너목보7'의 주요 포인트와 이들의 출연각오들을 직접 전해듣는 시간으로 펼쳐졌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는 직업·나이·실력을 감춘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음치를 판별하는 대반전 음악추리쇼로, 매 회차별 초대가수와 라운드 최후 생존 1인과의 듀엣무대가 주는 매력은 물론 참가자별 실력과 감동적인 사연들이 매번 화제가 되면서 2015년 이래로 평균 3~4%의 국내 시청률은 물론 중국 필리핀 루마니아 등 10개국 포맷수출 등을 기록할만큼 꾸준한 인기를 모아온 바 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일곱 번째 시즌인 '너목보7'은 날카로운 촉의 가수 김종국, 재치 '뼈그맨' 유세윤, 똑부러진 진행의 슈퍼주니어 이특 등 3인의 MC가 펼치는 특별한 케미 속에서 다양한 특징들을 추가적으로 선보이며 재미를 더욱 이끌어낼 예정이다.

유세윤은 "이특은 현장에서 굉장히 사려깊고, 방송의 흐름을 잘 짚어내는 능력이 있다. 이번 시즌에서도 함께 활약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으며, 김종국은 "오랫동안 지켜봐온 두 분인데, 대본이 명확하게 짜여져 있지 않음에도 방송을 이끄는 능력과 호흡이 좋다. 이번 시즌도 이들과 함께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특은 "매 시즌때마다 김종국·유세윤 형들이 함께하는지 묻곤 한다. 매번 방송하면서 기회도 배려도 많이 해주시는 분들이라 이번 시즌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너목보7'의 특징은 초대스타와 럭키박스, 원형무대 등 세 가지로 압축된다.

먼저 초대 스타 면에서는 기존 가수 중심의 라인업과 달리 배우·예능인·스포츠스타 등 다방면의 스타들을 초대함으로써 풍성함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그 신호탄으로 금일 방송예정인 첫회 주인공이 국민배우 박중훈으로 알려지면서 그 기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김종국은 "목소리를 보여주기 전까지는 하나의 연기라고도 볼 수 있기에, 연기를 하시는 분들이나 다양한 스타들이 출연하실 예정이다. 이번 시즌을 통해 초대스타들 스스로는 물론 보시는 분들도 더욱 다양한 재미를 느끼시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추리를 잘하시는 형사님들을 대상으로 한 형사특집이나, 신인가수 유산슬(유재석), 펭수 등이 출연해서 함께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특과 유세윤은 "가수·예능인·스포츠스타 등 다양한 영역의 출연자들이 참가하신다는 게 가장 큰 차이다. '투머치토커'로 불리는 박찬호 님이나, 이수근-서장훈 등 '물어보살' 콘셉트의 방송인들, 나영석·김태호 님등 스타PD특집 등으로 많은 분들이 출연해서 만들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시즌 최초로 시도되는 '럭키박스'는 초대 스타가 최후의 1인을 실력자로 함께 했을 때 방청객에게 주어지는 선물요소로, 방청객의 집중도를 더욱 높이고, 미스터리 싱어 그룹 참가자들의 긴장감을 더욱 높이는 데 영향을 주는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원형무대는 매 라운드와 컬래버 공연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는 바와 동시에, 7시즌까지 오면서 보여준 미스터리 싱어와 초대스타, 방청객, 시청자들의 연대감을 극대화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특과 김종국은 "럭키박스는 최후의 1인 실력자를 맞췄을 때 방청객들에게 전해지는 선물이다. 음치색출 실패시 덜어내면서 긴장감을 더욱 높이는 등 다양한 각도로 시청자와 방청객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요컨대 '너목보7'은 미스터리 싱어를 찾는 추리와 이들의 진실성에서 주는 감동을 끌어내는 너목보만의 매력을 더욱 다양한 아티스트 범위로 확장함으로서 더 큰 재미를 주는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국은 "어느 프로그램이든 포맷에 갇히기 마련인데, 너목보든 초대스타나 미스터리 참가자에 따라 다양한 관점으로 볼 수 있어 설렘을 주는 포맷이다"라며 "배우 박중훈님을 초대한 첫 녹화를 마친 가운데, 앞으로 진행되는 회차를 통해 또 어떠한 감동을 드릴지 저도 기대가 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이미 콘셉트를 많이 이해하고들 오시지만, 출연범위가 가수에서 스타로 넓어진만큼 리액션도 다양하다. 주변에서도 반응이 좋다"라며 "이번 시즌도 여느때만큼 자부심과 자신감이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17일 서울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CJ ENM 제공)>

이특은 "음악의 꿈을 지녔으나 현실에 부딪혀 포기하신 분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하는 게 '너목보'다보니, 이들이나 방송이 인기를 얻는 이유도 그들의 간절함과 진실성이 이야기됐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너목보 오빠에서 아저씨, 할아버지 될때까지 오래하고 싶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선영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CP는 "한 프로그램으로 7시즌 만든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고, MC와 출연진, 시청자 분들 덕분에 시즌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잘 준비해서 만들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은 이날 첫 방송과 함께 매주 금요일 밤 7시30분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