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tvN '유령을 잡아라' 속 에이스형사 김우혁 역의 기도훈이 종영을 앞두고 한층 더 활발한 행보를 다짐했다.

10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기도훈의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 극본 소원-이영주, 제작 로고스필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유령을 잡아라' 속 기도훈은 광역수사대 형사 김우혁 역을 맡아 솔직매력의 직진 로맨스부터 카리스마 액션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Photo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기도훈은 “잘 이끌어 주셨던 배우 선배님들, 감독님과 작가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항상 좋은 추억만 있던 현장이어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령을 잡아라’와 함께했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 방송까지 많이 응원해주시고, 저도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도훈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키스 먼저 할까요’, ‘아스달 연대기’ 등 화제작들을 통해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신예배우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출연을 통해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