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마마무와 방탄소년단, 세븐틴, 트와이스 등 인기 정상의 K팝 아티스트들이 새해 가요계 첫 문이 될 '34회 골든디스크시상식' 무대에 선다.

9일 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은 내달 1월4~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출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공개된 라인업은 디지털음원부문 시상식(1월4일)과 음반부문 시상식(1월5일) 등 2회로 나눠진 시상식 구성 속에서 후보로 낙점됨과 동시에 출연확정한 아티스트들의 이름들이 기재돼있다.

먼저 디지털음원부문 시상식에는 마마무·잔나비·트와이스·폴킴 등이 출연한다. 이 가운데 마마무는 그룹곡 '고고베베'와 화사 솔로곡 '멍청이' 등으로 각각 본상 후보에 오른 바와 함께 스페셜한 무대를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다.

Photo Image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음반부문 시상식에는 방탄소년단·세븐틴·트와이스 등이 공연을 펼친다. 방탄소년단은 28회 신인상을 시작으로 32~33회 음반대상을 기록할때까지 본상수상을 거듭해온 단골출연자로, 연속수상의 기록과 함께 또 한번의 역대급 무대를 펼칠 것을 기대케 한다.

또 세븐틴은 30회 신인상 수상 이후 매년 본상 수상을 기록한 그룹으로, 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무대를 통해 데뷔 이래 최고 판매고를 기록한 'An Ode' 앨범의 매력을 또 한번 드러낼 예정이다.

여기에 트와이스는 32·33회 본상수상 경험과 함께 또 한번의 기록달성을 가늠케 하는 가운데, 올해에도 음원음반 양부문에 동시출격할 예정이며, 음원부문 본상 후보자로 나서는 잔나비와 폴킴의 감성무대도 색다른 기대포인트로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은 내년 1월 4일(디지털 음원 부문)부터 1월 5일(음반 부문)까지 양일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