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출처:/ JTBC '뉴스룸' 캡처>

‘뉴스룸’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감독에 있어 꼭 필요한 태도와 함께 일본 사회에 대해서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일본 영화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출연해 손석희 아나운서와 대화를 나눴다.

이날 손석희 아나운서는 고레에다 감독에 “최근 일본에서 장애인들을 살해하는 사건도 그렇고 사회적인 문제가 많은데 영화감독으로서 바라보는 시선이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요즘 일본 사회가 관용을 잃어가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약한 사람들을 공격이 대상을 삼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고 그것이 허용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고레에다 감독은 “그 원인이 된 사회적 요인을 파악해가는 것이 영화감독으로서 또 방송인으로서 필요한 태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으로 유명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영화 ‘태풍이 지나가고’는 오늘 28일 개봉된 바 있다.

이윤지 기자 yj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