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폭스콘, 무인공장으로 재편…1년 내 34만명 감원할 듯

발행일2018.07.06 14:45
Photo Image<폭스콘 본사>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이 향후 1년 안에 34만명 인력을 감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대만 주간지 이저우칸은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이 최근 주주총회에서 5년 안에 생산직 직원 80%를 로봇으로 대체할 방침임을 공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따라 폭스콘은 오는 2019년 6월까지 생산직 종업원 약 34만명을 해고할 것이라고 이저우칸은 설명했다.

이는 폭스콘 전체 직원 49%를 웃도는 수치다.

이 같은 감원이 예정대로 단행되면 2300억원(약 8조4341억원)의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폭스콘은 보고 있다.

폭스콘은 2010년 한때 중국에서만 100만명 종업원을 두고 있었지만, 공장 자동화로 인해 2017년 80만3126명, 2018년 4월 말 60만4640명으로 종업원 수가 줄곧 감소하고 있다.

궈 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이미 10년 전부터 종업원을 로봇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선 올해부터 3년 동안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인터넷을 집중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제 5년 전부터 무인자동화공장 설립을 추진한 폭스콘은 신베이시 투청구의 투청 총본부에 시험 공장을 설립했으며, 현재 중국에 6곳 무인 자동화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