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LED보다 장점 많아
중소형 시장서 점유율 확대 계기
삼성·LGD 등 국내업체 수혜 전망
미니 LED LCD, 영향력 감소 불가피

애플의 아이패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탑재는 디스플레이 기술과 시장 변화를 예고한다. 특히 중소형 OLED 시장을 확대하는 계기로 작용할 전망이다.

먼저 미니 발광다이오드(LED)를 백라이트로 사용하는 액정표시장치(LCD:이하 미니 LED LCD)가 과도기 기술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다.

애플은 새해 출시될 신규 아이패드에 미니 LED LCD 적용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서플라이체인도 갖춰 대만 에피스타가 미니 LED칩을 공급하고 대만 TSMT가 미니 LED칩 실장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와 샤프가 이런 부품들이 모아진 모듈에 LCD를 추가, 애플에 공급하는 과정을 거친다.

미니 LED는 현재 LCD TV나 자동차, 조명 등에 사용되는 LED보다 크기가 절반 정도로 작은 초소형 LED다. 100~200마이크로미터의 작은 LED를 백라이트(광원)로 사용해 밝기와 명암비 등 LCD 성능을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새해 초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맥북·아이맥 등 자사 제품에 미니 LED LCD를 본격 확대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니 LED LCD도 2~3년 뒤면 OLED로 교체가 예상돼 LCD 영향력 감소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Photo Image
<미니 LED 백라이트 LCD는 로컬디밍으로 화질을 보다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은 로컬디밍 예<사진=LG디스플레이>>

애플이 아이패드에 OLED를 탑재하는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OLED 장점은 디자인이 자유롭고, 얇고 가벼운 디스플레이를 만들 수 있다는 데 있다.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은 휴대성과 이동성이 중요한 점, 또 얇은 패널로 설계 공간을 확보해 배터리 용량을 늘리거나 다른 부품을 설치하는 것이 용이한 점 등이 애플이 OLED를 선택하게 된 배경으로 풀이된다.

아이패드의 OLED 채택은 이 같은 디스플레이 기술의 변화를 촉발할 뿐만 아니라 중소형 OLED 시장 규모를 확대하는 효과를 일으킬 전망이다.

Photo Image
<플렉시블 OLED<사진=삼성디스플레이>>

아이패드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태블릿이다. 연간 판매량이 5000만~7000만대에 이른다. 연간 2억대가 판매되는 아이폰 대비 수량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 크기는 10~13인치다. 단순 산술적으로도 스마트폰용 패널보다 2배 정도 큰 중형 사이즈의 OLED 패널이 필요해 중소형 OLED 시장 확대 효과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시장조사업체 스톤파트너스 김기현 이사는 “애플이 아이폰X을 시작으로 올해 아이폰 전 모델에 OLED를 도입한 것처럼 아이패드도 2022년 일부 모델 적용 뒤 2023년부터 탑재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런 중형 OLED 패널을 대량 생산, 공급할 수 있는 곳은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뿐이어서 국내 기업 수혜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애플은 세계 모바일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2007년 아이폰 출시로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고, 2010년에는 아이패드로 휴대하며 PC 업무를 대신하는 태블릿 시대를 열었다. 애플이 도입한 기술은 업계 표준처럼 다른 회사로 확산하는 레퍼런스가 돼 아이패드 OLED 채택은 다른 태블릿 업체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

Photo Image
<인텔이 올초 CES에서 공개한 호스슈 벤드 시제품. 얇고 가벼운 OLED의 특성을 활용, 화면을 접어 쓸 수 있다. 스마트폰 중심으로 성장한 OLED는 태블릿, 노트북으로 영토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사진=인텔>>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