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KBS2캡쳐>

‘안녕하세요’에 배우 박보검을 닮은 오빠가 등장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엄친아’ 오빠 때문에 차별 받는다는 18세 고민 주인공이 출연했다.
 
이날 고민 주인공은 “한 살 차이 오빠와 비교하며 항상 오빠 편을 드는 엄마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사연에 따르면, 그녀의 어머니는 ‘너희 오빠 진짜 잘생기지 않았니?’, ‘근데 넌 얼굴도 크고 비율이 그래서 어떻게 하니’라며 남매의 외모를 비교했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는 아들이 공부해야 할 때는 딸에게 ‘TV소리를 가장 작게 줄여라’라고 하는 반면, 딸이 공부할 때 방해되는 아들의 소음에 ‘오빠 공부하다 쉬는 거잖아’라고 상반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고민 주인공은 “오빠가 잘생기긴 했다. 학교에서도 선생님이 반에 와서 ‘여기 박보검 동생 있다며?’라고 말할 정도다”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딸의 사연에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남매를 함께 데리고 다니면 ’오빠는 잘생겼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 솔직하게 말한 것”이라며 고민을 이해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어 박보검을 닮았다는 오빠가 등장했다. 그를 본 MC김태균은 “박보검은 아니고 ‘박보’ 정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