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제창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제창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추모하는 노래이자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대표하는 민중가요다.
 
지난 1997년부터 이명박 정부 첫해인 2008년까지 5.18 기념식에서는 모든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그러나 보수 진영의 반발로 2009년부터는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던 곡이다.
 
그러다 문재인 정부 이후 박승춘 보훈처장이 사임하고 정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을 본격 허용했다.
 
광주민주화운동에서 전사한 두 남녀의 영혼결혼식을 다뤄준 이 곡은 세상을 떠난 두 남녀가 저승으로 가면서 살아남은 사람들에게 남기는 마지막 노래다.
 
가사를 보면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는 내용이 담겼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