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5월 18일을 맞이하여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영화 '택시운전사'가 화제에 올랐다.>

올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8년이 되는 해다. 오늘 5월 18일을 맞이하여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영화 '택시운전사'가 화제에 올랐다.
 
5·18 광주민주화운동를 다룬 '택시운전사'는 1980년 광주의 비극 속으로 들어간 독일인 기자 힌츠페터와 그의 취재를 도운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택시운전사'의 송강호 역의 모델이 된 사람은 김사복으로 실제 호텔택시 기사였다고 한다.
 
그러나 영화 '택시운전사' 속 송강호 모습은 실제 김사복 씨의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는 그의 아들 김승필 씨의 인터뷰가 많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김승필 씨는 지난 2일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김사복'은 1980년 5월 광주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에 대해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나"라는 질문에 "아버지는 평소 민주화 운동에 관심이 많아, 당시 광주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계셨다"고 답했다.
 
이어 "'택시운전사'에서는 10만원을 벌기 위해 광주행을 선택한 것으로 묘사되었지만, 실제 아버지는 민주화에 대한 간절한 열망으로 광주행을 택하셨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기념일'은 1980년 5월 18일을 전후해 광주(光州)와 전남(全南) 일원에서 신군부의 집권 음모를 규탄하고 민주주의의 실현을 요구하며 전개한 민중항쟁을 국가 차원에서 기념하는 날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