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 소재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정유업계가 정제마진 급락과 저유가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도 하회하는 2분기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유업계의 실적 악화와 하반기 불확실한 시황까지 겹쳐 거대 야당의 횡재세 도입 주장이 사그라들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불씨가 여전하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주요 정유사들이 2분기 악화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IBK투자증권은 에쓰오일이 2분기 854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분기 대비 81.2% 하락했고 기존 시장 컨센서스 3716억원을 크게 밑도는 수치다.

키움증권은 SK이노베이션 정유부문이 2분기 86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정유부문에서만 591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GS칼텍스와 HD현대오일뱅크 역시 전분기 영업이익보다 크게 하락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유사의 실적 악화를 예상하는 배경으로 정제마진 급락이 꼽힌다. 정제마진은 원유 가격에 운송비, 운영비 등을 뺀 값으로, 통상 업계에서는 4~5달러 선을 손익분기점으로 보고 있다. 정제마진이 높을수록 정유업계의 이익이 증가한다.

증권가 등에 따르면 2분기 싱가폴 복합정제마진은 배럴당 3.5달러로, 1분기 7.3달러와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 여기에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석유 수요 위축가 위축됐고 국제 유가 또한 하락해 재고 평가 손실이 발생하는 등 하반기 시황도 긍정적이지 않다.

정유업계의 실적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횡재세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다소 사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횡재세는 일정 기준 이상의 이익을 얻었을 때 그 초과분에 부과하는 세금을 의미한다. 이중과세, 산업 경젱력 저하 등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에 이어 야권을 중심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4월 고유가 등 민생 부담을 분담하는 횡재세를 도입을 주장한 바 있다. 실적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유업계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민주당이 지난달 13일 서민 금융에 대한 은행의 출연요율을 높여 횡재세와 비슷한 효과를 내는 '서민금융지원법'을 당론으로 채택했기 때문에 정유업계의 실적이 반등하면 다시금 횡재세가 고개를 들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제마진이 하락해 5월 바닥을 찍었고 6월 반등했지만 하락 기간이 길어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계절적 성수기에도 수요가 많이 늘지 않았고 미국 대선 영향으로 유가 관리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