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10일 서울시 동작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개최된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오른쪽부터),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서보람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추진단장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300미터 앞 홍수 주의 구간입니다.”

티맵과 카카오내비, 네이버지도, 차량내장형 내비게이션이 길을 안내할 때 홍수 위험 지역을 알려준다. 오송지하차도 참사와 같은 침수사고를 디지털기술로 효과적으로 예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10일 서울시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에는 정부부처와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네이버, 현대자동차, 기아, 맵퍼스, 아이나비 시스템즈 등 6개 기업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참여했다.

Photo Image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열린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식' 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보람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추진단장, 이상철 네이버 플레이스사업 부문장, 송창현 현대차기아 사장,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성득영 아이나비시스템즈 대표, 김용 맵퍼스 본부장, 황종성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사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공동제공

한강홍수통제소 3층에는 전국 223개 지점 홍수경보와 37개 지점 하천 범람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상황실과 데이터가 구축돼 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위기대응플랫폼을 기반으로 중계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가공해 내비기업에 제공한다. 내비기업들은 데이터를 실시간 반영해 홍수경보와 댐 방류 정보 등 홍수위험 실시간 알림을 제공한다.

환경부 상황실 내 홍수 경보 지역으로 표시된 경북 영천시 금창교를 네이버 지도와 티맵으로 설정하자 노란 경고 표시와 함께 홍수 위험지역임을 알려준다. 기존에는 하천 범람 등 상황이 발생한 이후에야 알림이 가능했지만, 이제 사전 위험단계부터 내비를 통해 알려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다. 매년 여름철 홍수기에 도로·지하차도 침수로 인한 국민 피해가 반복되는 상황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내비와 현대차·기아, 아틀란은 이미 해당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티맵과 네이버지도는 베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7월 중순부터, 아이나비에어는 7월 하순부터 관련기능을 제공한다.

지난해 7월부터 진행한 정부와 민간 기업 간 협력의 성과물이다. 과기정통부와 환경부는 1월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 합동 내비게이션 고도화 특별전담반'를 출범하고, 데이터 중계와 모의테스트 등을 수행했다.

Photo Image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열린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식' 참가자들이 회의하고 있다. 사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공동제공

정부와 기업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내비 고도화를 통해 침수사고 뿐 아니라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응하고자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향후 우회도로 안내, 홍수시 침수위험 지하차도 별도 표시 등 기능 추가를 검토·추진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급격한 기후변화에 따른 국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인 민·관협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내비게이션으로 홍수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은 홍수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 기업이 협력하여 이뤄낸 큰 성과”라고 말했다.


박지성 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