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의 중장기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 모습.

현대제철이 다음달 13일부터 사흘간 대구 코엑스 동관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철강·비철금속산업전 'SMK 2023'에 참가해 친환경 철강사 전환 관련 미래 전략을 소개한다.

전시관은 △탄소중립 로드맵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 △브랜드 제품 섹션으로 구분했다. 회사 친환경 경영 비전과 3대 브랜드인 'H-CORE', 'H-SOLUTION', 'HyECOsteel' 등을 선보인다.

1전시관에서는 'Pathway to Green Steel' 을 주제로 현대제철의 70년 발자취와 탄소중립 로드맵을 소개한다. 현대제철은 올 해 4월 2050년 넷제로 달성을 위해 2030년까지 직·간접 배출량을 12% 감축한다는 탄소중립 로드맵을 공개했다.

당시 안동일 사장은“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며 신성장 동력 확보와 지속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로 나아가기 위해 현대제철의 모든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제철은 2030년까지 당진제철소 전기로를 투자를 통해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 생산전환을 추진하고, 연간 500만톤의 저탄소제품 공급체제 계획을 추가 공개했다.

2전시관,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 섹션에서는 개발 완료 혹은 연구 중인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자동차 부품과 저탄소 차강판 등이 실증 사례가 전시될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9월 세계 최초로 전기로에서 1.0Gpa(기가파스칼)급 고급 판재 시험 생산 및 부품 제작을 성공하며, 생산 과정에서의 탄소 발생을 크게 줄인 '저탄소 고급 판재' 생산에 첫 발을 내딛었다.

3전시관에선 '지속 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를 구축을 목표로 출시한 프리미엄 내진강재 전문 브랜드 H-CORE, 자동차 종합솔루션 브랜드 H-SOLUTION, 저탄소제품 생산 브랜드 HyECOsteel을 만날 수 있다.

현대제철은 2017년 건축물의 안전 가치를 높이는 건설용 철강제품 'H-CORE'를 출시했다. H-CORE 브랜드는 전 국민 대상 브랜드 공모전을 통해 탄생했다. 현대제철이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만들어 나가는 중심(CORE)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019년에는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자동차 통합 솔루션 브랜드 H-SOLUTION도 출시했다. H-SOLUTION은 자동차용 소재부터 성형·용접·도장 등 성능과 가격 경쟁력 향상을 위한 기술 서비스까지를 아우른다. 대표 제품은 핫스탬핑강이다. 핫스탬핑은 가열된 강판을 금형에 넣고 성형한 다음 급랭시켜 강도를 높여주는 기술이다. 강도가 올라간 만큼 강재 소요를 줄여 차체를 가볍게 만들 수 있다.


HyECOsteel은 올해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와 함께 런칭된 신생 브랜드다. 친환경 제철로의 전환 의지를 담은 저탄소 철강 브랜드로 자연과 사람을 연결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호 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