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네이버페이x알리페이

네이버페이가 중국 전역 내 모든 알리페이 가맹점에서 네이버페이 머니·포인트 QR 현장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19회 아시안게임이 개최되는 항저우를 비롯한 중국 전역 내 알리페이 결제가 가능한 모든 곳에서 네이버페이 QR 결제를 사용할 수 있다. 공항과 백화점, 마트, 택시 등 '알리페이플러스' 로고가 있는 중국 내 모든 결제처에서 QR코드를 제시해 결제하는 방식과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를 앱 내 카메라 렌즈로 스캔하여 결제하는 방식이 모두 가능하다.

현장결제 QR화면에서 '알리페이플러스'를 선택해 생성된 전용 QR 코드를 활용하거나, 앱 내 QR 전용 카메라를 이용해 스캔하면 된다. 별도 환전 절차 없이 네이버페이 포인트 또는 직접 충전한 네이버페이 머니를 이용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으며, 보유금액이 결제금액보다 부족한 경우 연결된 충전계좌를 통해 1만원 단위로 충전된 뒤 결제된다. 네이버페이 글로벌 QR 결제 서비스는 네이버페이 앱 및 네이버 앱에서 모두 이용 가능하다.

알리페이플러스는 오는 23일 개막하는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공식 스폰서로, 아시안게임 경기장 및 선수촌 등 행사 관련 주요 지역에서 결제 서비스를 독점적으로 제공한다. 항저우를 방문하는 국가대표 선수단 및 관계자, 관람객 모두 네이버페이를 이용해 결제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 관계자는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기점으로, 더 많은 국가에서 네이버페이만의 차별화된 경험과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결제 협력을 넓혀 나갈 것”이라면서 “이르면 연내 일본 내 모든 알리페이플러스 가맹점에서도 네이버페이 QR결제가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