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4일 3차 발사를 앞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대 기립작업을 마치고 발사를 대기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연기 하루만인 25일 재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전날 누리호 점검 과정에서 발생한 이상 상황에 대한 조치를 완료하고 발사 운용 절차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지난 23일 오전 발사대로 이송, 기립 후 발사체에 전원을 공급하기 위한 엄빌리칼 체결을 마쳤다.

이후 다음날인 24일 오후 12시 24분 발사 운용 절차를 진행했으나, 발사를 약 2시간 앞둔 오후 3시 발사체와 발사대 설비 간 통신 이상 현상 발생이 감지됐다.

항우연 기술진 등은 이로 인해 최종 발사를 위한 발사 자동 운용(PLO) 과정이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과기정통부는 발사관리위를 통해 발사 연기를 결정한 바 있다.

발사관리위는 이날 오전 11시 발사 준비 자동 제어 시스템과 발사대 장비 제어 시스템 이상 상황에 대한 점검 및 조치 결과를 검토했다.

점검 결과 발사대의 헬륨 저장탱크와 지상 장비 시스템을 제어하는 장치(PLC)에서 명령어가 순차적으로 전달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해당 장치의 제어 프로그램을 수정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해당 작업 완료 후 여러 차례 반복 시험을 진행, 제어 프로그램이 안정적으로 작동함을 확인했다.

이상 발생에 대한 조치가 완료와 함께 발사관리위는 발사 재개 가능성을 판단했다. 기술적 준비 상황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하고 기상 조건도 어제와 동일하게 안정적인 상태임을 확인, 이날 오후 18시 24분에 누리호를 발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후 4시부터 추진제(연료, 산화제) 충전이 진행될 예정이며, 오후 5시 54분경 발사체 기립 장치가 철수되면 발사 10분 전부터 PLO 과정에 들어가게 된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직전까지 모든 과정을 더 철저히 점검하고 준비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누리호를 발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흥=이인희 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