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마이크로소프트 365에 적용된 코파일럿 질의 화면.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마이크로소프트(MS)가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 'GPT-4'를 업무용 소프트웨어 '마이크로소프트 365'로 적용·확대했다.

MS는 16일(현지시간)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팀즈 등을 포함한 구독형 서비스 MS 365에 GPT-4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탑재된 AI 기술은 '코파일럿(Copilot, 부조종사)' 기능이다. 코파일럿은 GPT-4를 기반으로 한 생성 AI 기능을 제공한다.

워드에 탑재된 코파일럿 기능을 사용하면 문서를 작성하는 동안 코파일럿 채팅창을 띄워 질의응답 등 도움을 받아 글을 작성·편집·요약할 수 있다. 파워포인트 발표 슬라이드 제작이나 엑셀 데이터 분석도 코파일럿을 통해 가능하다.

MS는 “오피스 365에 내장된 오픈AI의 챗GPT보다 더 강력하다”면서 “편집하고 반복할 수 있는 초안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문서 작성·소싱·편집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S는 수 십 명의 제한된 고객을 대상으로 기능을 테스트 중이다. 몇 달 안에 출시 일시와 가격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오토파일럿(자동 조종)에서 코파일럿으로 이동하고 있다”면서 “다음 세대 AI는 우리가 기존 경험했던 AI와 근본적으로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생산성은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