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나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중부고속도로 이천휴게소 하남방향에서 이천시보건소와 휴게소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_>

코로나19 지표가 감소세로 전환하며 정부가 실내마크스에 이어 확진자 격리 의무도 단축하거나 없애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WHO)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해제되고 우리나라도 위기단계가 조정되는 시점에 격리의무 유지 여부도 종합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단장은 “격리의무를 조정하기 위한 제반 평가지표를 설정한 것들이 있다”면서 “사망자 수, 치명률 등 여러 지표의 충족 여부를 검토하면서 격리의무 조정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비상사태를 해제하면 곧바로 격리의무 조정 작업에 착수하겠다는 것이다. WHO는 오는 27일 긴급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유지 여부를 결정한다. 현재 PHEIC는 코로나19, M두창(원숭이두창), 소아마비 등 세 가지 질병에서 발효되고 있다.

국제사회는 올해 코로나19가 PHEIC를 벗어나길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은 “2023년 코로나19에 대한 PHEIC가 해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백신과 치료제가 공급되는 상황에서 엔데믹(풍토병) 단계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 섞인 발언이다.

국내 코로나19 지표는 하향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0 주간 위험도는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13주 만에 '낮음'으로 평가되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 확진자 수는 1만9538명으로 전주 대비 47% 감소했다.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수는 2만9000여명으로 13주 만의 최소치다. 신규 위중증 환자는 2주 연속, 사망자는 3주 연속 감소했다.


다만 김 조정관은 “설 연휴 동안 대면 접촉 및 이동량 증가가 확진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 “국내외 요인에 따른 설 연휴 이후 재확산 가능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검역·감시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과 관련해 마스크 착용 의무 유지 시설 안내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