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랜딩된 MAMA Awards(마마어워즈)가 '방탄소년단'의 첫날 대상과 걸그룹 공동수상 등 숱한 이력을 남기며, 글로벌 K팝 시대를 맞이한 시상식으로서의 첫 발걸음을 뗐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29일 Mnet 채널과 유튜브 등 플랫폼에서는 ‘2022 MAMA AWARD(이하 마마 어워즈)’ 1일차 일정이 진행됐다.

2022 MAMA AWARDS는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을 기준으로 23년 역사를 지닌 K팝 시상식이자, 2009년을 기점으로 아시아 대표적 성격까지 아우르게 된 Mnet Asian Music Awards의 글로벌 리브랜딩이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 현장 생중계로 진행된 이 행사는 메인 슬로건 'WE ARE K-POP'과 함께 팬스초이스(29일)·가수/장르별(30일) 등의 2회차 구성을 통해 글로벌 K팝의 현재를 조명하는 아티스트 대표군에 대한 조명과 함께, 지속가능 비전을 살펴보는 기회로 열렸다.

팬스초이스 구성으로 열린 이번 1회차 일정은 엠넷플러스·스포티파이 등 플랫폼에서의 100% 팬투표를 통해 선정된 글로벌 아티스트들에 대한 시상과 관련 무대들로 펼쳐졌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우선 무대 측면에서는 예년보다 큰 스케일과 MAMA다움이 돋보이는 무대들로 채워졌다. 오프닝을 채운 엔믹스와 포레스텔라 등은 물론 올해 화제키워드인 '스트릿 맨파이터' 크루, 효린-비비 등의 독특한 컬래버 무대들이 집중적인 관심을 얻었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특히 올해 가요계를 상징하는 '걸그룹 대전'의 핵심주역인 아이브·케플러·엔믹스·르세라핌·뉴진스 등이 각자의 데뷔곡 퍼포먼스 릴레이와 함께, 트와이스 'Cheer Up'(치얼 업) 합동무대를 선보이는 바와 함께, 7년6개월만의 완전체 복귀를 선언한 카라가 신곡 ‘WHEN I MOVE(웬 아이 무브)’를 필두로 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모습은 K팝의 성장사를 조명하는 역대급 무대로서 폭발적인 관심을 얻었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시상 측면에서는 세대 진화의 K팝을 주도하는 리더들과 다양한 변주들을 조명하는 시간으로 펼쳐졌다.

방탄소년단이 월드와이드 팬스초이스와 함께 올해의 대표격인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를 차지하며 '글로벌 아티스트' 저력을 입증한 가운데, 스트레이 키즈가 월드와이드 팬스초이스와 요기보 칠 아티스트 등 2개 부문을 휩쓸며 인기도를 확인했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또 세븐틴, 트레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갓세븐, 싸이, NCT DREAM, 엔하이픈, 블랙핑크 등이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를 수상, 3~4세대 K팝 주자들의 자연스러운 조화와 롱런히트 분위기를 느끼게 했다.

여기에 데뷔 당해 100만장 이상 판매고의 '페이보릿 뉴 아티스트'에 아이브·엔믹스·르세라핌·케플러 등 소위 '걸그룹 대전' 대표자 4인의 공동수상과 함께, '프듀' 시리즈의 일본 스핀오프 격으로 탄생한 JO1이 페이보릿 아시안 아티스트에 선정됨으로써 K팝의 다변화 지점을 확인케도 했다.

Photo Image
<사진=CJ ENM 제공>

이렇듯 2022 마마어워즈는 K팝의 현재외 미래를 보여주는 글로벌 K팝 시상식의 비전을 명확히 하며, 첫 서막을 뗐다.


한편 2022 마마어워즈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을 필두로 ITZY(있지), 트레저, ENHYPEN, 지코, 임영웅, (여자)아이들, NiziU(니쥬), INI 등의 무대와 함께 올해를 대표하는 가수와 노래, 앨범 등 4개대상을 비롯한 장르별 시상식(2회차)으로 오는 30일 피날레를 맞이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