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신항에 임시 사무실을 설치하고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파업)에 부산신항에 임시 사무실을 설치하고 비상수송대책 이행 현황을 점검했다.

화물연대는 24일 0시부터 안전운임제 일몰폐지 등을 주장하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으며, 17시 기준 조합원의 약 36%인 8000여명이 14개 지역 41개소에서 대기 중이다.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장치율은 64.2%로 지난 달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날 10시부터 금일 17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1만4695TEU로, 평시(3만6655TEU) 대비 40%에 그쳤다. 화주나 운송업체가 사전 조치를 하면서 아직까지는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당진 현대제철 인근 불법주차차량에 대해 지자체 합동단속을 통해 85건을 단속했다고 전했다.

사전에 대비를 했다고 해도 물류업계는 파업으로 부산항 장치율이 상승하고 선박에서 수입화물을 제대로 하역하지 못할 경우 수출 화물 선적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원희룡 장관은 부산 물류업계를 만나 “비상수송대책을 최대한 가동하여 물류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산업계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는 한편,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일선 화물차주분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하겠다”면서 “항만, 내륙의 물류 기지 등 주요 물류 지점에 경찰력을 배치하여 운송방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여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일선의 화물차주 분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실 수 있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