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62조원 규모의 트위터 인수 계약을 파기해 소송을 앞두고 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 계약을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 인수가 다시 진행될 전망에 트위터 주가는 22% 급등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 트위터는 이날 머스크가 계약 파기 철회 제안을 해왔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고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서한을 보내 인수 계약 파기를 둘러싼 소송 중단을 요구하면서 원안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인수 가격인 주당 54.20달러의 인수 가격에 따라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트위터가 이미 매각 추진 과정에서 주주들의 동의를 받았기 때문에 양측만 합의한다면 수일 내라도 빠르게 인수 계약이 마무리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망했다.

이에 따라 4일 뉴욕 증시에서 트위터는 전 거래일보다 22.24% 폭등한 52.00달러로 마감했다. 머스크가 인수 계약 파기를 선언한 직후인 지난 7월 11일에는 트위터 주가가 32.65달러까지 급락했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4월 트위터를 440억 달러(약 62조 5000억원, 현재환율 기준)에 인수하는 합의를 했다가 3개월 만인 지난 7월 파기했다. 머스크 측은 트위터가 가짜 계정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의 일방적인 파기에 트위터는 자사의 내부 정보를 충분히 제공했다며, 인수 계약을 강제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델러웨어주 법원에 제기된 소송은 오는 17일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다.

블룸버그는 지난 3개월 간 머스크가 법원에 제출한 계약 파기 근거들이 좌절됐다고 전했다. 머스크 측은 가짜계정 문제가 계약 해지 사유인 '중대한 부정적 영향'(Material Adverse Effect) 조항 위반에 해당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이를 재판 과정에서 입증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것이다.

이에 따라 머스크가 이번 재판에서 승소 가능성을 낮게 보고, 인수 재진행으로 방향을 틀었을 것이라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콜롬비아 법대 에릭 탤리 교수는 머스크가 재판을 그대로 진행해 패소할 경우 증인 채택에 따른 법정 진술로 망신을 당할 수 있었고 소송 비용 부담까지 떠안게 돼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비스 애널리스트는 "승소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점을 머스크가 인식했다는 명백한 신호"라며 "440억 달러 거래는 어떤 식으로든 완료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