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트레일러 드론>

차세대 수소 모빌리티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이 세계적 디자인상 '레드닷 어워드'에서 '대상(Luminary)'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에서 가장 높은 상인 대상에서 본상까지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Photo Image
<(왼쪽부터) 켄 쿠 레드닷 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 김재규 현대차그룹 책임연구원, 염원철 팀장, 하정수 연구원, 신성재 연구원, 피터 젝 레드닷 회장(교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이 '대상(Luminary)'을,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이 '최우수상(Best of Best)'을,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이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특히 대상은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출품작 중 단 1개를 선정해 부여하는 상으로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부분에만 있는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현대차그룹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 및 완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2대의 '이-보기(e-Bogie)' 위에 트레일러를 얹힌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다.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기(Bogie)는 열차 하단에 바퀴가 달린 차대를 뜻한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발표한 트레일러 드론은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컨테이너 트레일러와 별도로 운행하면 화물운송, 건설, 소방, 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Photo Image
<세븐>
Photo Image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

세븐은 대형 SUV 전기차의 비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현대차그룹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해 전형적 SUV 디자인과는 전혀 다른 실루엣을 갖고 있다. 낮은 후드 전면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곡선과 긴 휠베이스는 세븐만이 보여줄 수 있는 비율이다.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다.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를 바탕으로 지능형 스티어링, 주행, 제동이 가능하고, 연속적인 360° 회전 등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지향하는 현대차그룹의 노력이 인정받아가는 과정”며 “단 하나의 출품작만 선정되는 대상을 수상한 것은 최고의 모빌리티를 구현하려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밝혔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