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우리나라 산업구조를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기업 재무관리자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정부 지원을 약속하며 기업 변화를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제3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에너지 가격이 급등할 때마다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반복되어 온 만큼 우리 산업을 에너지 저소비 고효율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SK와 KB국민은행, LG전자, ING은행,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주요 대기업 재무관리자가 참석했다. 정부에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주현 금융위원장, 오금화 한국은행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금리를 인상한 뒤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국제 금융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유례없는 강달러 영향으로 우리 금융외환시장도 변동성이 커졌고, 전 세계 금리 인상과 시장 불안에 따라 실물 경제의 둔화도 우려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비해 대외 건전성 측면에서 튼튼한 방파제를 쌓아두었고, 시장 안정 조치를 일부 취했지만 더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정부 대응을 강조하면서도 기업의 노력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시장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팀은 24시간 국내외 경제 상황 점검 체계를 가동하여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여러차례 강조했지만, 이번 위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우리의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 정부도 기업의 노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독려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