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북미지역에서 반도체·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 관련 핵심 공급망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R&D) 센터와 해상풍력 발전단지, 초저온 물류망(cold chain) 창고 조성 등을 위한 11억5000만달러 투자를 유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W메리어트에섹스하우스에서 KOTRA와 함께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고 이같이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투자신고식에서 북미지역 7개 기업이 반도체전기차 분야 등 핵심산업에 대해 투자를 신고했다. 단순 제조공장을 넘어 R&D센터 등 질적 수준이 높은 투자가 이뤄졌다.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과 고급 기술인력 양성 등 한국과 북미 간 공급망·기술 협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7개 기업 투자규모는 모두 11억5000만달러다.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반도체장비 1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와 듀폰, 인테그리스 등 3개 기업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R&D센터 신·증설 투자를 예고했다. 이번 투자로 국내 반도체 산업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한미 공급망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가 한국 투자를 결정하면서 ASML, 도쿄일렉트론(TEL), 램리서치 등 세계 4대 반도체 장비 회사가 한국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다. 산업부는 반도체 생태계 및 공급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전기차·배터리 분야에서는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리튬메탈 R&D센터를 신설한다. 보그워너는 전기차 구동모터 R&D 센터를 증설하기로 했다. 전기차 분야 공급망을 확충하고 기술역량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노스랜드 파워가 남해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이엠피 벨스타가 친환경 초저온 물류망 물류창고 증설에 투자한다. 산업부는 이들 투자가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산업 전환에 미칠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했다.

산업부는 향후 매력적인 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외국인투자기업에 차별적이거나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은 규제를 과감하게 개선하는 등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이번 투자가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 추진 등의 정책과제와 연계성이 높은 양질의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각 기업의 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영호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