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해롤드 메이스 일리노이 복권국장(오른쪽)과 데니스 에르난데스 복권청구국장이 당첨금을 들고 있다. 사진=메가밀리언>

미국에서 역대 세 번째로 높은 복권 당첨금 13억 3700만달러(약 1조 8800억원)의 주인공이 53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단 한 장만이 당첨됐지만 복권의 주인은 두명이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NPR, CBS 등에 따르면, 지난 7월 29일 발표한 메가밀리언 1등 복권 1장의 공동 소유자 2명이 일리노이주 복권국을 방문해 당첨금을 청구했다.

두 사람은 당첨금을 일시불로 수령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들은 이날 현금 7억8050만 달러(약 1조1000억원)를 지급받았다. 복권을 판매한 편의점 측에도 50만 달러(약 7억원)가 지급됐다.

앞서 메가밀리언 측은 추첨 직후 시카고 교외도시인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의 한 스피드웨이 주유소 내 편의점에서 당첨 복권이 팔렸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해당 회차는 4월 15일 이후로 29차례 연속 1등이 나오지 않아 이월되면서 당첨금이 눈덩이처럼 커져 관심이 쏠렸었다. 당첨금은 미국 복권 기준 역대 3번째로 크고, 메가밀리언 중에서는 역대 2번째로 큰 13억 3700만 달러였다.

이들이 당첨금을 어쩌다 나누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복권국은 "당첨자들이 익명을 선택했기 때문에 신원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이들이 매우 기뻐하며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을 느끼는 듯했다고 귀띔했다.


해롤드 메이스 일리노이 복권국장은 "두 사람은 당첨 확인 직후부터 최근까지 수주동안 법률 전문가·재정 전문가 등과 함께 당첨금 청구 절차 및 관리 문제를 논의했다"며 이들은 예상치 못했던 거액의 당첨금으로 무엇을 할 지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