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공공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제공 서비스 현황.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인공지능(AI) 활용 신약 개발 전문가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과기정통부가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AI 활용 혁신 신약 발굴사업' 추진 방향을 공유·검토하고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AI 활용 신약 개발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AI 활용 신약 개발은 AI 모델을 활용해 타깃 기전 분석, 후보물질 탐색 등 신약 개발 과정을 예측하고 효율화하는 기술 분야다. AI 접목을 통해 신약 개발을 혁신적으로 가속화하고 불확실성을 완화하는 전략이 대두되고 있으며 이는 점차 확대돼 가까운 미래에 신약 개발 2.0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된다.

AI 활용 혁신 신약 발굴사업은 공공 플랫폼(KAIDD)을 고도화하고 성과 확산을 위한 것으로, AI 모델 추가 개발을 통해 공공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데이터 공유·활용 환경 개선을 통해 산·학·연 대상 서비스 활성화를 추진한다. AI 플랫폼을 활용해 임상시험계획(IND) 신청 가능 수준의 신약후보 물질을 개발함으로써 구체적 성과를 도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규 연구과제 3개를 선정하며 각 연구팀은 운영지원과제 지원을 바탕으로 공공 플랫폼 고도화를 위한 AI 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올해는 최선 이화여대 교수, 고준수 아론티어 대표, 조성진 심플렉스 대표가 연구책임자로 선정됐다.

최 교수는 서울대, 미디어젠, 티씨노바이오사이언스, 에이아이트릭스, 아이겐드럭과 함께 멀티오믹스 기반 약물 추천 시스템, 멀티모달 기반 AI 후보물질 설계, 간독성 예측 및 약물 대사성 예측 기능 등을 탑재한 고성능 AI 신약 개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국가 바이오 데이터스테이션과 연계해 제공 예정이다.

고 대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휴온스와 표적 단백질 변화 구조 예측, 모든 인체 단백질에 대한 물질의 결합 가능성 예측, 돌연변이 구조 예측 및 후보물질 탐색 모델을 추가로 개발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폐암 후보물질 발굴에 활용하기 위한 AI 신약개발플랫폼 'CEEK-KAIDD'를 동아ST, 연세대와 개발·고도화한다.

공공 플랫폼 운영 및 지원 업무를 수행하는 운영지원과제는 대구·경북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수행하며 2026년까지 공공 플랫폼 편리성·접근성·활용성 강화를 통해 신약 개발 전 주기에 걸쳐 빈틈없이 서비스 가능한 플랫폼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공공 플랫폼이 활성화되면 AI 활용 신약 개발이 산업계뿐만 아니라 학교, 연구계로 확산해 국내 신약 개발을 혁신적으로 가속화 할 것”이라며 “안심할 수 있는 데이터 공유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AI 신약 개발 생태계를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