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간 대치가 계속되고 있는 국회에 간만에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만나 상호 협력의 정치를 당부했다. 이날 만남은 주 원내대표가 여당 원내사령탑이 되면서 박 원내대표 예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민감한 정치이슈는 언급되지 않았다. 대신 △개헌 △제2국회선진화법 인사청문제도상 신상 비공개 △대통령-공공기관장 임기 맞추기 등의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Image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21일 국회 본청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예방해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만남에서 박 원내대표는 주 원내대표에게 “야당에서도 거는 기대가 크다. 2년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때 여야간 협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셨고, 가팔랐던 중대재해처벌법도 서로 조정해주셔서 처리를 이끌어주셨다”고 덕담을 건냈다.

이어 “민생에 여야가 있을 수 없기에 여기엔 적극적으로 협조할 생각이다”라며 “민주당 민생입법과 여당 입법과제를 서로 머리를 맞대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시급한 것부터 우선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야간 국회 관계가 어느 때보다 편치 않을 상황이 많아 우려가 크다”라면서도 “민주당은 얼마 전까지 여당을 하던 당인만큼, 서로 입장을 바꿔 '역지사지'하고 국민·국가에 도움 되는 것이 무엇일지 머리를 맞대면 해결책이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야당이 하는 일을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라고 치부하지 않고 경청하면서 접점을 찾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말씀에 귀 기울여 경청하고 수용하겠다”며 “우리 정치가 품위있는 말을 하면서도 뜻을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양당 원내대표가 서로 협치를 강조하긴 했지만, 이번 만남이 정기국회 난맥상 해결의 물꼬를 틀지는 미지수다. 문재인 전 대통령 국정감사 증인 채택, 김건희 여사 특검법 등 민감한 사안과 노란봉투법 등 여야간 이견이 있는 입법에 대한 별도 논의는 없었던 탓이다. 그나마 언급된 △개헌 △제2국회선진화법 인사청문제도상 신상 비공개 △대통령-공공기관장 임기 맞추기 등은 양당이 여야가 뒤바뀌는 상황마다 서로 필요성을 제기했던 사안이다.


주 원내대표는 접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쟁점 언급 여부에 대해 “오늘 주고받지는 않았다.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계획서 채택, 운영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 날짜 정도만 얘기했다”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