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스타트업 서밋' 서 발표
제로원 펀드 규모 올해보다 2.5배↑

현대차그룹이 내년에 20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펀드를 조성한다. 올해보다 2.5배 늘어난 금액이다. 투자처도 늘린다. 현대차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회사는 혁신적 스타트업 발굴과 오픈 이노베이션에 초점이 맞춰진 '제로원' 펀드를 올해 800억원에서 내년에 2000억원 규모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상도 24곳에서 50여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현대차는 차세대 반도체의 중요성이 대두하고 자율주행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이 필요해져 투자를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미래 신산업은 그룹사만으로 할 수 없고, 기존 자동차 분야에서도 1000곳이 넘는 국내 협력사와 성장했다”면서 “더 많은 스타트업이 성장해서 파트너사가 돼야 사업 경쟁력이 강화된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은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차세대 기술을 개발하고, 현대차는 유망 스타트업과 협력해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율주행과 반도체 부문 등에서 기술 수요가 있고, 관련 스타트업 발굴·육성은 서로에게 윈윈이 될 수 있다”면서 “모빌리티뿐만 아니라 다른 부문에서도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적극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
<20~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 꾸려진 현대차그룹의 스타트업 공동관.>

뉴욕(미국)=조재학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