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아이폰14 프로 예상 렌더링. 사진=존프로서/이안젤보>

애플이 오는 9월 7일(이하 현지시간) 신형 '아이폰14' 공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다음 달 행사에서 아이폰14와 함께 새로운 맥(노트북)과 태블릿PC 아이패드, 3개의 애플워치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애플은 그간 새 아이폰을 공개한 지 약 10일 후에 매장에 출시를 해왔다. 블룸버그는 “일부 매장은 내달 16일 신제품 출시를 준비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신제품 공개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될 확률이 높다. 애플 직원들은 지난 몇 주간 신제품 발표 행사에 사용될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녹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아이폰14 시리즈는 '미니' 모델 없이 보급형 '맥스' 모델이 추가돼 △아이폰14(6.1인치) △아이폰14 맥스(6.7인치) △아이폰14 프로(6.1인치) △아이폰14 프로맥스(6.7인치) 등 4종으로 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위 모델 2종은 '노치' 크기를 줄인다. 노치는 화면 상단 일부를 비워 카메라를 배치한 형태로, 일명 'M자 탈모'라고도 불리며 사용자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강한 디자인이다.

업계는 애플이 아이폰14 프로 라인업에만 업그레이드된 A16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위 모델인 아이폰14, 아이폰14 맥스에는 전작 아이폰13과 동일한 A15 칩이 지원된다.

한편 새로운 아이폰14 시리즈 가격은 전작보다 다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전문 분석가 궈밍치는 최근 아이폰14 시리즈의 평균판매가격(ASP)이 전작 대비 약 1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 증권 분석가 역시 “글로벌 전체 공급망에 걸쳐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아이폰14 가격이 100달러(약 13만원) 인상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일각에선 고급형 프로 라인업의 가격만 인상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