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완성차그룹 판매량이 올 상반기에 사상 처음 3위로 진입했다.

15일 각사 실적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올해 1∼6월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은 329만9000대로 일본 토요타그룹 513만8000대, 독일 폭스바겐그룹 400만6000대에 이어 3위로 집계됐다.

Photo Image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 사옥.>

뒤를 이어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미쓰비시가 결합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314만대,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푸조·시트로엥그룹이 합병한 스텔란티스그룹 301만9000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284만9000대 순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347만5000대를 판매해 5위, 지난해 연간 기준 666만7000대로 역시 5위였으나 올해 순위가 2계단 상승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포드를 제치고 글로벌 5위를 차지한 2012년 이후 12년 만에 순위를 끌어올렸다.

현대차그룹이 3위를 달성한 것은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말미암은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생산 차질 속에 선방했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판매 감소 폭(5.1%)이 타 완성차그룹의 감소 폭에 비해 적었다. 그룹별 감속 폭은 토요타 6%, 폭스바겐 14%, 스텔란티스 16%, 르노-닛산-미쓰비시 17.3%, GM 18.6% 등이다.

Photo Image
<현대차가 출시를 앞둔 아이오닉6.>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판매량이 늘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선도 전략을 펼친 점도 주효했다.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제네시스는 올 상반기 2만5668대를 판매, 반기 기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는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전용 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가 1만대 이상씩 팔린 덕분이다. 올 하반기에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6가 투입되면 현대차그룹 전기차 경쟁력은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미래차 시대에 대비해 소프트웨어(SW) 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일 국내에 글로벌 SW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자율주행 SW·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업체 포티투닷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2022년 상반기 완성차그룹별 자동차 판매량> ※자료:업계 종합

현대차, 세계 완성차 판매 '톱3' 첫 진입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