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S·HTS·홈페이지 접속 장애
시간외·해외거래 고객 피해 입어
한투 "전산실 전원 불안정 원인…
'침수 사고 문건' 본사 공지 아냐"

Photo Image

한국투자증권 본사 전산실에서 발생한 문제로 15시간가량 중단됐던 모바일트레이딩(MTS)·홈트레이딩(HTS)·홈페이지 등 서비스가 9일 오전 7시께 복구됐다. 접속 장애 시간 동안 시간외 주문과 해외 주식 거래 서비스가 전면 중단됨에 따라 적시에 보유 주식을 매도하지 못한 고객들이 피해를 입었다. 15시간이나 서비스가 중단된 것은 이례적이다.

한국투자증권은 9일 “8일 16시부터 발생한 한국투자증권의 시스템 장애는 금일 아침 7시 15분 복구가 완료됐다”면서 “해외주식 거래 등 이용에 큰 불편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며, 장애로 인한 재산상 피해는 절차에 따라 신속히 보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사고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피해 보상을 받으려면 접속 가능한 가장 빠른 시간 혹은 동시호가에 주식을 매도, 손실액을 확정해야 한다. 이후 절차에 따라 배상 내용과 근거가 확정되면 책정된 차액에 기반해 배상액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투증권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본사 전산 기계실의 전원 공급 불안정 문제가 원인이다. 전원 공급 불안정이 어떤 사유로 유발됐는지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기록적 폭우로 인해 수도권 전역에서 침수 피해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한국투자증권 서비스 장애 역시 침수로 인한 것이라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투증권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돌면서 이와 같은 의심에 힘을 더했다. 해당 문건에는 “본사 지하 3층 서버, 배전반 관련 누전, 누수, 과부하로 현재 비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UPS)로 돌리고 있다. 전산 문제 발생 예정이나 업무마감을 서둘러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UPS는 전원공급에 문제가 생길 경우 사용하는 예비동력원 장치를 의미한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해당 문건은 본사 차원에서 낸 공지가 아니며 침수 피해나 화재가 사고 원인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침수나 화재 등으로 사고 원인이 명확하다면 오히려 파악이 빠를 수 있으나 그렇지 않아 조사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 본사 사옥의 5층과 4층 일부에서는 이날 집중 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6층 외부 정원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규모 누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침수피해와 지하 3층에 위치한 전산실 사고 사이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