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칩(Chip) 4' 참여에 대해 “국익을 잘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름휴가 후 첫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 정부 각 부처가 그 문제를 철저히 우리 국익의 관점에서 세심하게 살피고 있다.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관련 부처와 잘 살피고 논의해서 우리 국익을 잘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외교부는 미국이 주도하고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이 참여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일명 '칩4' 참여와 관련해 9월 초 예비회의에 참여하기로 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선 “모든 국정동력이라는 게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느냐.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같이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 (집무실로) 올라가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여름휴가를 통해 정치 입문 후 1년만에 첫 휴식기간을 가졌다며 “제가 국민들에게 해야 할 일은 국민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는 그런 생각을 휴가 기간에 더욱 다지게 됐다. 지난 선거 과정, 또 인수위, 취임 이후 과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돌이켜 보니까 부족한 저를 국민이 길러냈다. 어떨 때는 호된 비판으로, 또 어떨 때는 따뜻한 응원과 격려로 이 자리까지 오게 해준 국민들게 감사하는 마음을 먼저 다시 한번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