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전기차 1만278대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하반기 전기차 보급 물량은 △승용차 7022대 △화물차 444대 △이륜차 1000대 △택시 1500대 △버스 312대다. 이 중 민간 공고물량은 8410대, 대중교통 보급물량은 1800대다.

시는 상반기 보급 물량 1만4166대를 포함해 올해 총 2만4400대 이상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만2400대 전기차를 보급한 서울시는 연말이면 누적 7만7000대(보급률 1.9%)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보급 물량 중 승용차와 이륜차 보급이 주목을 받는다. 시는 다양한 신차 출시에 따른 시민 수요를 반영해 하반기 전기 승용차 보급물량을 상반기보다 늘렸다. 주택가 대기오염 배출과 소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배달용 내연기관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기 위해 하반기 집중 보급키로 했다. 시는 2025년까지 전기이륜차로 100% 전환할 계획이다. 올해 최초로 시범 보급을 시작한 의료·복지시설의 순환·통근용 전기버스도 상반기 10대에 이어 하반기에 10대를 추가 보급한다.

보조금 규모는 전기승용차의 경우 최대 900만원(국비 700만원·시비 200만원)이고 전기화물차는 900만원에서 최대 2628만원까지 지원한다. 전기이륜차 지원액은 경형 최대 140만원, 소형 최대 240만원, 대형·기타형 최대 300만원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시민들의 높아져 가는 전기차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보급물량을 확대했다”면서 “2026년까지 전기차 40만대를 보급해 더 맑은 서울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