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벤처투자 시장인 미국에서 올해 상반기 회수시장(엑시트)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축소됐다. 금리 인상과 경기침체 등으로 최근 벤처투자 붐이 일기 이전인 2년 전 수준으로 회귀했다. 미국 회수시장 축소를 유발한 요인은 국내도 영향을 받는 만큼 국내 투자와 회수시장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Photo Image
<분기별 미국 회수시장(엑시트) 현황(자료:피치북)>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피치북에 따르면 상반기 미국 회수시장 규모는 488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회수시장 규모인 3900억달러 대비 8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회수 시장이란 기업공개(IPO)나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투자자금을 회수한 것을 의미한다. 시장이 급격히 위축된 것은 올해 금리인상이 이어졌고,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공급망 불안 등 세계 경제에 불확실성이 커진 영향이다. 특히 주식시장 침체로 인해 IPO가 위축된 것이 직격탄으로 작용했다. 피치북은 “2분기 미국 상장 규모는 1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면서 “스팩(인수합병목적회사) 합병 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거래를 포기하거나 취소한 경우도 많았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앞으로도 회수시장 축소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있고, 투자시장에서의 유동성 부족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회수시장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주식시장 침체는 국내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상반기에 국내에서도 IPO를 보류하거나 연기한 사례가 많았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회수시장이 미국만큼 급격하게 위축되진 않겠지만 국내도 시간차를 두고 영향이 미치고 있다”면서 “높은 밸류(기업가치)로 투자받은 기업의 추가 투자 유치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