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는 약용식물인 '봉출(Curcuma phaelcaulis)' 추출물을 이용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 후보물질을 발굴했다고 5일 밝혔다.

경과원 바이오센터 소재개발팀은 약용식물 봉출 추출물이 미세먼지 성분으로 유발된 호흡기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험 결과 봉출 추출물은 호흡기 내 염증세포수를 정상군과 비슷한 수준으로 개선했고, 염증성 사이토카인(염증을 일으키는 신호전달물질) 농도를 대조군 대비 60~80% 개선하는 효과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바이오 상용기술 고도화 플랫폼 구축사업'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국제 저명학술지인 '몰레큘즈(Molecules)'에 게재됐으며, 지난 6월 특허 등록을 마쳤다.

봉출은 생강과에 속한 여러해살이 식물인 아출 뿌리줄기이며, 식체, 복통, 월경불순, 타박상, 동통, 부종 등에 한방 약재로 이용되고 있다.

호흡기염증 질환은 다양한 병인에 의해서 유발된다. 특히 다양한 유해 인자를 포함한 미세먼지 성분은 호흡기 점막에 접촉해 기관지염과 같은 국소 염증을 유발하고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킨다고 알려졌다.


최혜민 도 과학기술과장은 “최근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에 대한 국민 관심과 우려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기관지 기능 개선과 호흡기 계통 건강을 위한 근본적 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경기도는 고령자 등 노약자에게 특히 치명적일 수 있는 호흡기 계통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신소재 개발 지원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