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캐나다 앨버타주에 떨어진 우박. 사진=글로브앤메일 캡쳐/코디호비>

지난 1일(현지시간) 캐나다 중서부 앨버타주에 주먹만 한 우박을 동반한 폭풍우가 몰아쳐 주민들이 대피했다고 CBC방송, 글로브앤메일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Photo Image
<무게 292.71g, 지름 123mm에 달하는 초대형 우박이 캐나다 중서부 앨버타주를 강타했다. 사진=웨스턴대학교 노던 헤일 프로젝트>

앨버타주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우박은 무려 10cm가 넘는다. 야구공과 비슷한 크기의 우박은 약 17분 간 내려 차량 34대를 부쉈으며, 3건의 자동차 충돌 사고를 야기하는 등 피해를 입혔다. 우박에 맞아 목을 다치고, 공황 발작을 일으키는 등 인명사고도 발생했지만, 병원에 이송될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앨버타주의 중심지 레드 디어를 지나던 맷 베리씨도 우박에 피해를 입은 차주 중 한 명이다. 그는 “오후 6시에 출발했고, 당시의 날씨는 ‘완벽했다’. 그러나 약 10분쯤 지나자 폭풍우가 지나가며 근처에 있던 수십 대 차량 위로 거대한 우박 덩어리가 쏟아졌다”고 CBC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어 “자동차 앞유리가 완전히 망가졌다”며 “그냥 이것(우박)이 내 머리 위로 떨어질까봐 두려웠다”고 당시를 전했다. 우박이 창문을 강타하는 가운데 간신히 차를 세우는 데 성공한 베리 씨는 10~15분 동안 폭풍우가 지나가길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사진=트위터 (@GibranMarquez7) 갈무리>

또 다른 피해 차주인 지브란 마르케즈는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마르케즈는 “끔찍한 17분이었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면 마르케즈와 일행들이 탄 차량에 우박이 떨어져 창문을 박살냈다. 소리를 지르며 머리를 가방 등으로 필사적으로 감싸는 모습은 그들이 느꼈을 두려움을 짐작게 한다.

Photo Image
<사진=트위터(@changeclimatePK) 갈무리>


캐나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저녁까지 앨버타주 중부와 남부에는 천둥번개와 토네이도 경보가 수차례 발효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10년 이상 일해오면서 본 것 중에 가장 큰 우박일 것이다”라며 “이달 중순까지 더 강한 날씨가 이어질 수 있으니 대비하라”고 지역 주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