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DAO(탈중앙화자율조직) 서비스 스타트업 '사이어티'에 프리 시드 투자를 주도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라운드에는 해시드를 비롯해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개발 기업 버크오설리(BIRK O'SULLY)가 참여했다. 이들은 DAO 설립·운영을 위한 진입장벽을 해결할 기술력을 가진 사이어티를 지원하고 나아가 웹3.0 생태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다.

사이어티는 코딩 없는 대체불가능토큰(NFT) 마켓플레이스 솔루션 '옴뉴움(OMNUUM)'을 출시했다. 디파이, 게임, NFT 시장 성장으로 최근 웹3.0 조직 특히 DAO 형태로 운영되는 조직이 늘고 있다. 옴뉴움은 누구나 쉽게 NFT 생태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편리하게 제공한다.

현재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지원하며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계약에 대해 글로벌 보안 감사 기업 퀀트스탬프(Quantstamp)로부터 보안 감사 인증서를 받았다.


유인동 사이어티 창업자는 “옴뉴움을 시작으로 DAO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도구와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며 “이더리움, 폴리곤을 비롯한 다양한 블록체인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