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합의를 통해 국회의장단을 선출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하루 만에 원구성 국면에서 상대의 양보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의장 합의 선출은 본인들의 통큰 결단으로 가능했던 만큼, 원구성에서는 상대의 양보가 필요하다며 상호 견제에 나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조건없는 원구성 약속 이행을 요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하루라도 속히 상임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이제 민주당이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라며 “지난 합의처럼 법사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아야 하고, 11대 7로 상임위를 배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의지만 있다면 당장 오늘이라도 여야 합의가 가능하다. 시간을 끌 이유가 없다”며 민주당이 신속히 원구성 협상 테이블에 나오라고 압박했다.

Photo Image

국민의힘이 원구성 속도에 의지를 밝힌 것과 달리 민주당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선출 직후 일성을 통해 밝힌 민생경제특위와 인사청문특위에 무게를 싣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원구성과 함께 법사위와 예결위 등 국회 제2 선진화를 위한 개혁을 비롯해, 사법개혁특위 등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며 “시급한 민생경제와 인사청문회를 위해 민생경제특위, 인사청문특위를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원구성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협상'을 언급하면서도 '여야의 무너진 신뢰 회복'를 전제 조건으로 내세웠다. 원구성을 위한 협상은 진행하되, 법사위와 사법개혁특위 논란이 재발할 경우 민생입법과 인사청문회 등을 특위로 대응하는 투트랙 전략을 시사했다. 민주당은 민생경제특위를 통해 △기름값 대폭 인하 △직장인 점심값 지원 △화물차 안전운임제 확대 △납품단가 연동제 관련 입법을 빠르게 처리한다는 구상이다.

원구성 작업에 대한 여야 입장차가 드러나면서 향후 협상은 신경전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접점을 못찾은 사법개혁특위가 논란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여전히 사개특위에 대해 위원장 확보와 함께 여야 동수 위원회 구성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