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석화 등 신기술 개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하고
흡수량은 최대한 높여야
투자도 3~6배 증가 필요

Photo Image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기후변화·에너지 정책에 바란다 국회기후변화포럼 창립 15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이회성 IPCC(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의장이 기조발제 발표를 하고 있다. 2022.6.3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회성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이 윤석열 정부에 “원자재 이용효율과 순환률을 높이고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부문에서 신기술을 개발·확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의장은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기후변화포럼 창립 15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윤석열 정부 기후변화·에너지 정책에 바란다'를 주제로 이같이 밝혔다.

최근 발표된 IPCC 보고서들은 기후변화가 전 지구적으로 물, 안보, 빈곤퇴치, 건강 등 삶과 직결된 기본 필수 요소를 위협하고 빠른 속도로 악화시키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특히 아시아는 식량과 물 부족에 따른 안보위기가 증가하고 홍수로 인한 도시기반시설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극한 기온발생과 강수 변동성 증가 때문이고 그 원인은 기후변화라는 지적이다.

이 의장은 “IPCC는 인간활동에 의해 대기중 누적된 이산화탄소(CO2) 총량과 지구온난화가 선형적 관계임을 입증했다”면서 “대기에 누적된 CO2총량에 변화가 없으면 즉 '중립'이면 지구온난화는 정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대책의 핵심은 대기에 누적된 CO2총량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윤석열 정부 탄소중립 성패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과 온실가스 흡수량 증대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이 의장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과 관련해 “에너지이용 효율성을 높이고 에너지 탄소집약도를 감소시키는 한편 저탄소전력·저탄소수소·바이오연료를 활용하는 건물과 수송 증대가 있어야 한다”면서 “원자재 이용 효율과 순환률을 높이고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부문에서 신기술을 개발·확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실가스 흡수량 증대와 관련해 “산림과 생태계 보전·관리·복원·지속이 가능한 농축임업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흡수량을 높일 수 있다”면서 “2050년까지 연간 최대 14GtCO2eq까지 감축·흡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점들을 법·제도에 반영하고 투자 규모를 확대하는 한편 기후협약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국제사회와 협력을 해야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의장은 “탄소가격제도 등 기후관련 법·제도 수립과 이행 중요성이 확인됐다”면서 “현재 대비 투자규모를 3~6배 증가해야 1.5~2도 억제 목표에 부합하며 금융 격차는 기후 위험의 저평가 현상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후안정화 목표 달성에 필수적 요소로서 특히 개도국 재정지원, 기술개발·이전에 대한 국제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탄소중립 과제는 전환이 아니라 '순환'에 있다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탄소중립의 궁극적인 지향점은 전환이 아니라 원자재 순환”이라면서 “화석에너지에서 저탄소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은 석유·가스·석탄에서 코발트·니켈·리튬·동·알루미늄 등 원자재 전환”이라고 강조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