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외관 실물 첫 공개
새 엠블럼·유선형 디자인 눈길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 '515㎞'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올해 현대차 실적을 이끌 최대어 '아이오닉6'가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29일 아이오닉6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하고 신차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

아이오닉6는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판매 흥행을 이끌고 있는 아이오닉5에 이어 E-GMP 플랫폼을 적용한 두 번째 전용 전기차다. 기존 아이오닉5와 가장 큰 차별점은 차체 형태와 디자인이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타일인 아이오닉5와 달리 차체가 낮고 긴 세단형 디자인을 채택한 아이오닉6는 세단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전기차 시장으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 디자인에 대해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의미한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새로운 현대 엠블럼도 처음 부착했다.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한 새 엠블럼은 전동화 시대를 상징한다. 앞으로 현대차가 선보일 신차로 적용을 확대한다. 실내 공간 혁신도 주목된다.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했다.

아이오닉6는 77.4㎾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가 515㎞(항속형 롱레인지 모델 기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1회 충전 주행 거리가 500㎞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는 SK온, LG에너지솔루션, CATL(중국형)로부터 공급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 스펙은 신차 발표 시점에 공개 예정이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실내.>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실내.>

올해 들어 미국 시장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현대차 입장에서 아이오닉6는 전동화 전환의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아이오닉5에 이어 아이오닉6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해야 중장기 전동화 전환 전략을 차질 없이 실행할 수 있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기아를 포함한 현대차그룹은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32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시장 점유율 12% 달성이 목표다. 이를 위해 앞으로 10년간 매년 신형 전기차를 출시한다. 국내에서는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해 165억달러(약 21조원)를 투자한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실내.>

아이오닉6 성공을 위한 과제도 적지 않다. 가장 큰 관건은 원활한 물량 공급이다. 현재 반도체 수급난 등 여파로 아이오닉5 출고 대기 기간은 1년 이상이다. 현대차는 하반기부터 반도체 수급난 완화를 기대하고 있다.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노사 관계도 문제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 협상 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하며 내달 1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실제 파업으로 이뤄질 경우 전기차 등 전 차종 생산 차질이 불가피하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6.>


금융투자업계는 전기차 판매 호조 등을 이유로 올해 현대차의 실적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올해 현대차 영업이익은 8조2857억원으로 작년 대비 24.0% 성장이 예상된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