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철이 내달 9일 방송을 끝으로 4년간의 '동네 한 바퀴' 나들이에서 내려온다.

28일 OSEN(오센) 측은 김영철 본인과의 전화인터뷰를 근거로 그의 '동네 한 바퀴' 하차 소식을 단독보도했다.

내용에 따르면 김영철은 2018년 11월 이후 4년간 '동네 한 바퀴' 촬영일정을 수행하면서 갈수록 체력적인 한계를 느껴 하차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Photo Image
<사진=KBS 제공>

제작진과의 불화 루머는 결코 아님을 단언하는 바와 함께 촬영 간 느꼈던 감동과 체력적 한계에 대한 아쉬움을 거듭 이야기하는 그의 모습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느낄 수 있다.

김영철은 해당 인터뷰를 통해 “하차를 결정하기 일주일 전부터 잠을 못 잤다. 그 정도로 시청자 분들에게 죄송했다. 전국에 많은 분들이 7시만 되면 밭일 하다가도 호미 집어던지고 ‘동네 한 바퀴’ 시청하려고 하셨기에 그 모든 것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그랬기에 잠도 못 잘 정도였는데, 더 체력을 키워서 시청자 분들과 만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동네 한 바퀴는 구도심, 농촌지역 주택가 등에서 만난 사람들의 삶을 조명한 도시 기행 다큐멘터리로, 내달 9일 시즌1 마무리와 함께 7월 중 시즌2 편성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