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스페인과 모로코 상공에서 로켓 잔해가 추락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트위터 캡처>

스페인과 모로코 상공에서 지상으로 떨어져 내리는 '불덩어리'가 포착돼 화제다. 현지 주민들은 해당 물체를 유성우, UFO 등으로 추측하기도 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날 새벽 스페인과 모로코 일대에서는 긴 꼬리를 만들며 지상으로 추락하는 불덩어리들이 포착됐다.

정체불명의 불덩어리는 이날 오전 12시 30분쯤 대서양에서 모로코 북부 지방 상공을 지났다.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밝은 빛이 유성우라고 생각했지만, 전문가들은 이달 초 발사된 중국의 로켓 잔해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스페인 안달루시아 천체물리학 연구소의 천문학자인 호세 마리아 마디에도는 “스페인 일대에서 관측된 불덩어리는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 '톈궁'을 위해 쏘아 올린 창정-2F 로켓의 잔해가 대기권으로 다시 떨어진 조각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로켓 잔해로 인한 불덩어리는 스페인 무르시아 해안에서 약 100km 떨어진 곳에서 사그라졌다”고 덧붙였다.

Photo Image
<트위터 캡처>

스페인과 모로코에서는 주민들이 기묘한 불덩어리를 봤다는 목격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이를 직접 영상으로 촬영한 한 스페인 시민은 “하늘에서 본 것 중 가장 장관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5일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지원하기 위한 세 번째 유인우주선 '선저우 14호'를 창정-2F와 야오-14호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

중국은 지난해 4월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텐허'를 쏘아 올린 이후 화물우주선과 유인 우주선을 잇달아 발사하며 올해 말까지 우주정거장 건설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현재 미국,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