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비위 의혹 관련 결정을 2주 뒤로 미루면서 당내 분란이 커졌다. 혁신위원회 출범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전 논란 등으로 누적된 갈등에 윤리위 징계 연기가 뇌관을 건드린 모습이다.

23일 국민의힘 내부에선 윤리위 결정에 당대표 신상에 변수가 될 수 있는 사안을 오래 끌면서 당내 불안과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우려가 돈다. 앞서 22일 당 윤리위는 이준석 대표 징계 여부에 대해 소명을 들은 뒤 다음달 7일 회의에서 결론 내기로 했다.

Photo Image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부터)와 권성동 원내대표,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당 중진의원들부터 사태 장기화가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게 오래 가서 될 일은 아니다. 특히나 책임 있는 여당의 입장인데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서야 되겠느냐, 빨리 연착륙할 방안을 찾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고 했다. 하태경 의원 역시 다른 방송을 통해 “뚜렷한 결론도 없이 계속 시간 끌기, 망신 주기를 하면서 지지층 충돌을 유도하고 결국 당을 자해한다”고 했다.

당 내부적으로는 친이(이준석)계와 반이계 사이 주도권 경쟁 구도가 2주간 지속되며 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의 핵심 참모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윤리위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규 윤리위원회 규정을 살필 때 윤리위는 당무감사위원회의 절차를 거친 뒤에야 직접 징계안건을 회부할 수 있고 이후 징계 절차를 개시할 수 있다”며 윤리위가 절차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조수진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원회 출범과 관련 “조국 수호로 상징되는 팬덤정치와 내로남불, 각종 성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더불어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시 타산지석으로 삼아야한다”며 이 대표 징계 사안을 염두한 듯한 발언을 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중점적으로 추진한 혁신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 대표는 앞서 혁신위원회 출범 관련 '자기정치'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어, 혁신위 활동 과정에서 차기 총선 공천룰을 안건으로 올릴 경우 당 분란의 또 다른 뇌관이 될 전망이다.

이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혁신위가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넘어 확실하게 저희가 의회에서도 다수가 되도록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