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창립 60주년 겸 중기인 대회'에서 대·중소기업 상생과 동반성장을 다짐하는 의미로 '핸드프린팅'에 참석했다. 왼쪽부터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 구광모 LG그룹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Photo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민간 주도 혁신성장을 독려하기 위해 대통령실 앞마당을 기업인에게 내줬다. 대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5대 그룹 총수도 특별히 초청했다.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 투자 확대와 공제 혜택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5일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팬데믹, 공급망 재편, 기후변화 등 복합적 도전과 위기에도 대한민국 경제의 버팀목이 된 중소·벤처기업의 노력을 치하했다.

윤 대통령은 “민간이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경제 성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단순한 지원정책이 아니라 중소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성장에 집중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과도한 비용 때문에 혁신을 시도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과감한 인프라 투자로 돕겠다. 중소기업 R&D 투자를 확대하고 비용에 대한 공제 혜택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행사에는 중소기업계 대표와 대기업 총수 등 5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 이후 대통령실 경내에서 처음으로 열렸다. 윤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행사에 참석한 5대 그룹 총수에게도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과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위해 함께 자리해 주신 5대 그룹 대표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경제와 일자리를 책임지는 기업인들께서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실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 어려운 일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이곳을 찾아 주시고 저를 불러 달라. 언제든지 이 대통령실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Photo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행사는 의례나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배치·구성됐다. 기업인과의 자유롭고 격의 없는 대화가 가능토록 했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 설명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계 인사와 주요 대기업 총수 등 경제계 리더들을 제일 먼저 초청해서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하는 의지를 구현하는 한편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라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을 반영해서 기획됐다”고 소개했다.

격려 만찬도 전국 8도 특산물을 재료로 한 뷔페식으로 구성됐다. 만찬 테이블에는 경제부총리,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각 부처 장관을 비롯해 비서실장, 5명의 수석비서관 등이 함께 자리했다. 기업인과 격의 없이 긴밀한 소통의 기회를 갖도록 했다.

행사에 참석한 한 중소기업 대표는 “말로만 듣던 대통령 집무실 신청사를 처음으로 와 보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또 다른 한 중소기업 대표는 “지난 수년간 중소기업인 대회를 참석했지만 이 정도로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뵌 적이 없었다. 부처 장관들과 기업 현장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눈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