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다누리 달 탐사선과 임무 탑재체.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는 8월 발사를 앞둔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공식 명칭이 '다누리'로 결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거쳐 달 탐사선 새로운 이름으로 다누리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다누리는 순우리말인 달과 누리다의 누리가 더해진 이름으로, 달을 남김없이 모두 누리고 오길 바라는 마음과 최초의 달 탐사가 성공적이길 기원하는 의미가 담겼다.

다누리 달 탐사선은 오는 8월 발사를 위해 마지막 우주환경 시험을 완료하고, 발사장 이송을 위한 최종 마무리 작업 중이다.

발사 후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와 협력해 지구에서 달로 약 4.5개월간 항행 해 12월달 상공 100㎞ 위 원 궤도로 진입할 계획이다.

이후 달 궤도 위에서 1년간 고해상도 카메라, 자기장 측정기 6개 탑재체로 달 관측 및 달 착륙 후보지 탐색,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등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명칭 공모전은 총 6만2719건이 접수돼 지난 2018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명칭 공모전 응모 건수 대비 6배 이상 참여가 이뤄졌다.

다누리를 제안한 대상 수상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소재공학과에서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하태현 씨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역사적인 달 탐사선의 이름을 짓기 위한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우리나라 달 탐사선이 성공적 임무를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우주 강국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