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대전시가 주차공유 플랫폼 앱 '꿀파킹'을 개발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대전시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3억원을 투입, 주차공유 서비스 '꿀파킹'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꿀파킹' 개발은 민간·공공주차장 정보를 제공, 시민 주차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지역 내 주차장 위치, 가능 대수, 요금, 운영 시간, 시간대별 혼잡도 정보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주차장 870곳은 위치 정보를 제공하며 이 중 660곳은 주차면 수, 주차요금, 운영정보 등 세부 정보를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꿀파킹' 앱을 통해 주차를 원하는 곳까지 거리와 요금 등을 사전 확인하고 주차장을 선택할 수 있다. 티맵, 카카오맵, 네이버 지도 등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실행도 가능하다.

대전시는 공영 및 민간 주차장 정보를 연계해 세부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주차장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앞으로 주차한 곳의 위치를 사진 촬영하고 텍스트로 저장해두면 손쉽게 주차 위치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현재 시가 운영 중인 무인 대여 자전거 시스템 '타슈'와 불법주정차 단속 사전 알림 서비스 '파킹벨' 등도 연동해 이용 편리성을 높였다.

최교신 대전시 스마트시티과장은 “꿀파킹을 통해 시민 주차 불편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많은 주차장 정보 제공과 신규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꿀파킹'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아 설치하면 이용할 수 있다.

'꿀파킹' 오픈을 기념해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6월 5일까지 스마트시티 대전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 팔로우, 대전시 주차공유 앱 '꿀파킹' 다운받고 인증사진 보내기, 댓글에 친구 태그하고 응원 댓글 등 3가지를 모두 이행한 참여자를 추첨해 50명에게 커피 쿠폰을 제공한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