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난 9일 열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교육생 입교식.>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시리즈벤처스가 경남 팁스(TIPS) 운영을 본격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팁스의 경남 지역 운영사로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시리즈벤처스를 선정했다.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경남의 대표 창업지원 기관이고 시리즈벤처스는 창업기업 투자사다.

센터와 시리즈벤처스는 2019년 개인투자조합을 결성해 지역 창업기업 발굴과 투자를 이끌어왔다. 시리즈벤처스는 2020년 본사를 창원으로 이전했다.

양 기관은 팁스 운영사 선정에 따라 기술 기반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정부 지원을 매칭하고 예비 유니콘으로 육성한다. 센터는 최대 연간 6개, 시리즈벤처스는 최대 8개 창업기업을 발굴해 정부 지원을 연계할 계획이다.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 선정 운영사가 기술 역량을 갖춘 창업기업을 발굴해 선투자한 후 정부에 추천하면 선정 평가를 통해 국비를 매칭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술개발(R&D) 5억원, 창업 사업화 1억원, 해외 마케팅 1억원 등 최대 7억원 자금 지원과 엔젤 펀드를 비롯한 연계 펀드 투자까지 받을 수 있다. 창업 아이디어 제품화에 필요한 개발·마케팅 자금을 민간투자사와 정부에서 동시에 받을 수 있어 창업기업의 관심과 선호도가 높다.

그간 경남도에는 팁스 운영사가 없어 경남 창업기업은 우수 기술을 보유하고도 팁스를 활용하기 어려웠다.


이동형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경남도는 팁스 운영사 선정을 위해 지역 엔젤 투자 재원 확보, 보육 역량 강화 등 팁스 지원사업을 마련하고 50억원 규모 혁신창업펀드도 결성했다”며 “기술력을 갖춘 지역 창업예정자와 창업기업이 더 많은 정부 지원을 받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