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0일 우리나라를 찾는다. 2박 3일 일정으로 경기 평택시 삼성반도체 공장을 방문하고, 4대 그룹 총수를 비롯한 우리 기업인과도 만난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만남은 무산됐다. 20일 오후 늦게 오산 미군기지를 통해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22일 일본으로 출국 때까지 2박 3일 동안 밀착 동행한다.

첫 일정은 삼성반도체 방문이다. 윤 대통령과 함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21세기 전쟁 무기로 일컬어지는 반도체 공급망과 관련해 한·미 양국, 한·미 기업 간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이 어떤 메시지를 낼지도 관심사다. 파운드리 제품 생산 역량 강화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에는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두 정상은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양국 간 군사·경제동맹에 이어 기술동맹에도 합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동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동맹 복원' '포괄적 동맹 강화' 등 결과물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Photo Image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예정된 공식 환경만찬에는 양국 정·재계 인사들이 모두 자리한다. 4대 그룹 총수, 6대 경제단체장도 참석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양질의 일자리 수천개를 창출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미국에 투자하고 있는 한국의 재계 리더들과 만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경제안보 관련 일정도 예정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이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