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해명을 내놓고 네거티브 대신 비전을 보고 적임자를 선택해달라고 했다.

김 후보는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지나친 정쟁 대신 비전과 정책으로 경기도를 끌고 나갈 수 있는 사람을 뽑아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Photo Image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관훈토론회에서는 김 후보의 여러 의혹과 관련한 질문이 쏟아졌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후보는 약 225억원 재산을 보유했다. 특히 배우자 명의 건물이 약 170억원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남편이 부모님으로부터 상속받은 큰 재산이 있다는 걸 알고 나서 정치인으로서 마음이 무거웠다”면서 “그 부담감이 오히려 더 절박하게 뛰는 이유가 됐다. 나 같은 상황이 아닌 분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이들의 일꾼이 되고자 스스로를 재촉하고 뛰어왔다”고 설명했다.

변호사인 배우자의 경력에 대한 비판에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김 후보는 “배우자가 마치 엄청난 로비를 받은 것처럼, 해외 방산업체의 이해관계를 대변한 것처럼 표현하는 건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또 “변호사라는 직업이 전문가이자 저명한 인사라고 생각하지만 그 안에서는 국내외 회사 모두 법률적으로 조력을 받을 수 있다”며 “특정 국가의 이해관계를 위해 맹목적으로 나선 것처럼 낙인을 찍었고 일생을 부정했다. 그래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자녀가 해외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제대로 해명하지 않았다. 김 후보는 “엄마로서 아들의 문제는 정말 마음이 아프다. 엄마의 마음으론 아들을 곁에 두고 싶다”면서도 “사연이 있어서 떨어져 있게 됐다”고 했다. 이후 구체적인 사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다양한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경기도에 터전을 잡고 자녀교육을 하고 싶어 한다. 다른 곳에서 교육받은 자녀들이 있다고 해서 가짜 경기맘이라고 한다면, 이 세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경기맘은 아무도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가 비전 경쟁을 바탕으로 치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네거티브를) 적당히 했으면 좋겠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비전과 정책으로 경기도를 이끌고 나갈 사람을 뽑아달라. 경기도의 미래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에도 선거기간이 짧다“고 덧붙였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