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칸디루. 사진=트위터>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강에서 일명 ‘뱀파이어 물고기’로 불리는 ‘칸지루’의 공격 사례가 늘고 있어 현지인들을 긴장시켰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글로부 TV에 따르면 칸지루(Candirú)로 불리는 작은 물고기가 다른 어류의 몸을 파고들어 피를 빨아먹거나 아가미에 기생하다가 해당 어류를 죽게 만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칸지루의 공격 대상에 인간도 포함되다는 사실이다. 강에서 더위를 식히기 위해 수영하는 사람들의 요도와 항문 등을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가 피를 빨아먹기도 한다.

Photo Image
<칸디루. 사진=브라질 글로부 TV·인터넷 매체 G1>

실제로 브라질 북부 혼도니아주에서는 올해 들어 '뱀파이어 물고기' 피해 사례가 10여 건 보고됐다.

이 물고기가 인체에 침투하면 수술을 통해서 제거해야만 한다. 비뇨기과 의사 오아지미우 몬테이루는 "아마존 지역 강에서 수영한 뒤 복부 통증과 함께 소변을 볼 수 없다며 병원을 찾는 환자가 적지 않다"면서 "수술을 통해 물고기를 찾아내 제거했다"고 말했다.

생물학자 아드리아누 마르친스는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강에만 서식하는 칸지루는 작은 머리와 매우 부드러운 ‎몸을 갖고 있어 인체를 공격해도 알아채기 어렵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